열대야, 옥상에서 밤새 영화를…원주옥상영화제 개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열대야, 옥상에서 밤새 영화를…원주옥상영화제 개막

장편 신작과 흥행작 21편 상영

옥상에서 영화를 감상하는 2018원주옥상영화제가 오는 29일부터 9월 1일까지 원주문화원 옥상에서 개최된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원주옥상영화제는 국내외 영화제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단편 영화와 공포, 코믹,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장르의 장편 신작 등 영화 21편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개막일인 29일에는 강원도 출신 감독들의 영화 4편을 상영한다.

30년째 TV로만 보던 프로야구 경기를 보러가기로 작정한 뇌병변장애인의 이야기를 다룬 <티켓>, 지역 단관극장의 이야기를 담은 <꿈의 공장>과 <씨도로>, 빨간 캐리어를 우연히 줍게 된 여자의 이야기 <빨간 캐리어>가 이어진다.

31일, 밤새영화를 볼 수 있는‘밤샘 섹션’(원주영상미디어센터 모두극장 상영)에서는 <라라랜드>, <아이 엠 러브> 등 흥행작들도 상영한다.

또한 영화 상영 후에는 감독과의 대화, 시네토크 등 부대 행사를 진행해 영화를 좋아하는 시민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