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성공? 노동자들은 체불임금 고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평창올림픽 성공? 노동자들은 체불임금 고통"

강원건설노동조합 "올림픽 관련 체불임금 100억원, 천여명 피해"...평창 조직위 "체불 임금 해소 노력 약속"

강원건설노동조합은 11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평창올림픽 공사와 관련해 100억원대 임금 체불이 발생했다며 평창 조직위의 해결 노력을 촉구했다.

강원건설노동조합은 11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평창올림픽 공사와 관련해 100억원대 임금 체불이 발생했다며 평창 조직위의 해결 노력을 촉구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대내외적으로 성공 대회로 평가받고 있지만 한쪽에서는 올림픽 공사 등에 참여했던 노동자들의 체불 임금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

강원건설노동조합은 11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대에 불이 꺼진지 6개월이 흘렀지만 평창올림픽 관련 체불임금 문제가 도처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올림픽 그랜드 스탠드(임시 관람석), 경기장 컨테이너 판매·대여·운송, 강릉역 차고지와 환승 주차장 조성 공사에서 체불 임금 100억여원, 체불임금 노동자만 1000여명으로 추산했다.

"건설현장 체불은 발주처의 명백한 직무 유기"라며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명백한 잘못을 저질렀다면 최소한 사회적 약자인 건설현장 노동자들의 체불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야 하는데도 발뺌하기에 급급하다"고 덧붙였다.

오희택 강원건설노동조합 사무처장은 "건설현장 임금 체불은 법만 지켜도 발생하지 않는다. 건설기계 대여대금 지급보증서 발급 비용은 설계비에도 포함돼 있고 법으로도 반드시 발급하게 돼 있다"며 "조직위는 대회 성공을 홍보하고 있는데 자화자찬을 할 것이 아니라 밤낮없이 일한 노동자들의 체불임금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전했다.

강원건설노조는 체불 임금이 해결되지 않으면 평창조직위 사무실 앞에서 무기한 천막 농성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은 원청업체와의 공사 금액 중재, 업체 내부 문제 등으로 인해 하도급 업체에 대한 대금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며 법적 문제 해결을 서둘러 체불 임금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들은 원청업체와의 공사 금액 중재, 업체 내부 문제 등으로 인해 하도급 업체에 대한 대금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며 법적 문제 해결을 서둘러 체불 임금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평창조직위는 원청업체들에게 책임을 돌렸다. "건설노동자들이 주장하는 체불임금 규모와 달리 조직위가 파악한 결과 체불임금은 25억원 정도로 추산된다"며 "그랜드 스탠드 설치 업체가 주장하는 공사 금액이 당초 합의 금액과 달라 중재가 이뤄지고 있고 일부 업체는 횡령, 사기 등이 발생해 하도급 대금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건설기계 대여대금 지급보증서 발급과 하도급 업체 임금 직접 지급 등 임금 체불을 막기 위한 조치가 미흡했다는 비판은 일부 수용했다.

평창 조직위 관계자는 "공사 계약 등은 대회 일정에 맞춰 차질없는 준비에 중점을 두고 이뤄질 수 밖에 없었다"며 "중재 등 법적 조치가 완료되는대로 체불임금 해소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