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세계현미경학회 총회, 한국 부산 유치 성공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2022년 세계현미경학회 총회, 한국 부산 유치 성공

관광공사, 학계, 지역과의 긴밀한 협업으로 재도전 끝에 유치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2022년 제19차 세계현미경학회 총회 차기 개최지를 부산으로 유치하는데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3일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된 제19차 세계현미경학회 총회(이하 IMC)에서 차기 총회 개최지는 각 회원국 대표단들의 투표를 통해 남아공(케이프타운), 네덜란드(마스트리히트), 미국(포틀랜드), 스페인(마드리드)와의 경합에서 대한민국(부산)이 총 72표 중 1, 2차 모두 과반수를 득표하여 최종 유치를 확정지었다.

이번 유치 성공은 2014년 프라하 총회 시 첫 번째 시도 이후, 재도전 끝에 이뤄낸 성과다.

유치단은 2018년 6월 제안서를 제출한 이후 세계적인 현미경 분야 석학을 사전에 한국으로 초청해, 개최후보지인 부산의 국제회의 인프라 및 현미경 관련 연구시설을 견학하는 등 차기 개최지로서의 장점을 설명했다. 또한 시드니 총회 기간에도 한국홍보관 운영 등 대대적인 한국홍보 및 유치 득표활동을 펼쳤다.

조덕현 한국관광공사 MICE장은 “이번 유치 성공은 공사와 학계, 지역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이룬 결실”이라며, “앞으로 지역과 민간과의 협력을 통해 더 많은 국제회의를 유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제20회 세계현미경학회 총회는 2022년 9월 25일부터 30일까지 6일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총 37개국 3,000여명의 현미경과 관련한 공학자, 생물학 및 의과학 분야의 학자들이 참석하며 세계적인 현미경 제조 기업들의 전시회를 가질 예정이다.

세계현미경학회연맹(IFSM)은 1951년 설립되어, 전 세계 모든 분야 내 현미경의 발전 및 학술교류를 도모하는 국제연맹으로서 4년마다 세계현미경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