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교통기반구축사업 도시 선정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환경도 조성될 것”

원주시가 국토부 공모사업 교통기반시설 구축사업 도시로 선정됐다.

원주시는 이를 통해 ‘2019년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사업비 중 국비 9억4,000만원, ‘2019년 광역버스정보시스템(BIS) 구축’ 국비 1억2,6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ITS는 도로에 CCTV와 차량속도감지기 등을 설치해서 통행속도와 돌방상황 등의 교통정보를 수집해서 이를 도로 이용자들에게 제공하는 지능형교통체계 시스템이다.

원주시 주요도로에 CCTV 13개소, 영상검지기 3개소, 도로전광판 5개소를 설치하는 등 교통사고 예방과 차량정체 개선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교통량에 대해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또한, 광역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은 원주, 여주, 양평 3개 지자체에서 함께 추진하는 사업으로 원주시는 버스정보센터의 기능개선 및 안내단말기 30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버스정보안내단말기를 버스 승객이 많은 곳 위주로 설치했지만, 시내외곽 및 읍면지역까지 정보의 제공 범위를 확대 구축하고 도착정보 이외에 시정소식, 날씨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이병철 교통행정과장은 “이번 도심부 교통기반시설구축사업으로 강원권, 수도권, 충청권을 아우르는 교통정보망이 구축되며, 중앙선 본선전철, 여주-원주 전철 광역교통망과 함께 편리한 대중교통 이용환경도 조성될 것” 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