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농산물 홍보대사, 로컬푸드 서포터즈가 떴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농산물 홍보대사, 로컬푸드 서포터즈가 떴다

aT, ‘2018 로컬 프렌즈 발대식’ 진행



직거래와 로컬푸드의 생생한 이야기와 현장 정보를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새로운 창구가 열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지난 10일 일산농협 로컬푸드직매장 장항점에서 ‘2018 로컬푸드 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적극적인 직거래 및 지역농산물 홍보활동에 나섰다.

로컬프렌즈로 명명된 서포터즈들은 직거래와 로컬푸드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다양한 콘텐츠에 담아 온오프라인을 통해 소비자에게 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로컬프렌즈는 서울, 경기, 전라, 경상, 충청 등 각 지역 5개조로 구성된 청년 서포터즈와 개별 주부 필진으로 나뉘어 운영됨으로써 현장감 있는 정보와 새로운 관점의 홍보 활동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발대식은 로컬 프렌즈 위촉장 수여와 더불어 향후 활동사항 안내, 저작권 교육이 포함된 콘텐츠 제작 실무 교육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또한 서포터즈가 로컬푸드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로컬푸드 직매장 견학과 농장체험도 함께 이루어졌다.

청년 서포터즈(서울팀)로 위촉된 박민혜씨는 “서울에 사는 분들은 로컬푸드가 먼 이야기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높은 품질과 신선한 우리 농산물을 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전라팀 청년 서포터즈로 위촉된 한도규씨는 “이 사업이 로컬푸드 생산자들이 생각하는 땀, 노력, 신선함 등 로컬푸드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로컬프렌즈 활동에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한편 행사를 주관한 aT관계자는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신선하고 건강한 로컬푸드가 국민들에게 한발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 뿐 아니라, 지역 일거리 창출, 농업과 농촌의 지속 가능성 확대 등 로컬푸드의 순기능이 널리 알려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