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시내버스 요금 26일부터 100원 인상

2014년 이후 4년 만 7.7% 인상돼

원주 시내버스 요금이 2014년 이후 4년 만에 7.7% 인상돼 오는 26일부터 시행된다.

이번 시내버스요금 인상은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운수업계의 어려움을 감안하고 시민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강원도 소비자정책위원회에서 인상을 결정했다.

이번 요금 조정으로 성인의 경우 시내 기본요금이 현재 1,300원에서 1,400원으로 인상되고, 중고생은 20%, 초등생은 50% 할인을 적용받아 중고생은 1,040원에서 1,120원으로, 초등학생은 650원에서 7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또한 교통카드 사용 시 기본요금에서 100원이 할인 되어 성인은 1,300원, 중고생은 1020원의 요금을 납부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요금인상을 계기로 운수업체 스스로가 경영개선을 통한 운송원가 절감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배차시간 준수 등 이용객 편의를 증진하도록 당부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