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에 눈감은 최문순'...강원FC 이사회, 대표 경영비리 '면죄부' 비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불의에 눈감은 최문순'...강원FC 이사회, 대표 경영비리 '면죄부' 비판

조태룡 대표 사임 수용에 한국당, 정의당, 도의회, 시민단체, 체육계 '무책임 행정' 성토

강원FC 구단주 최문순 강원도지사.(사진=강원도 제공)

강원FC 구단주 최문순 강원도지사.(사진=강원도 제공)
경영비리로 물의를 빚은 조태룡 강원FC 대표에 대한 이사회의 사임 수용 결정에 강원도 정치권과 시민단체, 체육계가 일제히 '면죄부'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후속 조치에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다 '정의로운' 정치 이미지마저 실추된 구단주 최문순 강원도지사 역시 신뢰를 회복할 기회를 스스로 잃어버렸다는 쓴소리도 더해지고 있다. 이사회의 결정에 구단주 의중이 실릴 수 밖에 없다는 판단에서다.

31일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성명을 통해 "강원FC 이사회는 조태룡의 자진사퇴를 받아들이기로 최종 의결했다.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는 강원FC 구단에서 막대한 연봉과 인센티브를 제공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00만 강원도민과 6만8천명 주주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냈다. 또한 강원도를 비리의 온상으로 낙인찍히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사임을 수용한 강원FC 이사회에 대해서도 "이사회가 거수기로 전락했다지만 도민의 권한을 위임 받은 자들의 행태치고는 무책임했다. 강원도민과 주주를 무시해도 유분수"라고 지적했다.

최문순 지사의 책임 문제도 지적했다. "구단주인 최문순 도지사와 강원FC 이사들도 배임혐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사태 발생 이면에는 최문순 도정의 무책임한 행정도 한몫했다"며 "최 지사는 강원FC 사태를 명확히 해결하고 개선책을 만드는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강원도당도 "각종 경영비리 행위로 구단을 사익추구의 장으로 만들고 강원FC를 만신창이로 만들어버린 조태룡 대표가 결국 그가 원하는 대로 해임이 아닌 사임처리됐다"며 "죄 값을 치러야 하는 조 대표에게 강원FC 이사회는 퇴직금까지 챙겨주는 비상식적인 결론을 내린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

"조 대표와 이사회 감싸기에 급급했던 최문순 지사는 이제라도 결단해야 한다. 감사원 감사청구와 고소고발을 진행해야 한다. 또한 도에서 파견된 고위 공무원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를 진행하고 비리가 적발되면 강력하게 처벌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원도의회 안에서도 실망스러운 결정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강원도의회 사회문화위원회 심영섭 위원장은 "경영 비리를 방조한 이사회가 사태 수습마저 상식밖의 결정을 내렸다"며 "구단주 최문순 지사의 의지가 중요한데 경영 비리를 저지른 인사에게 어떤 제재도 내리지 않은 것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정유선 도의원도 "조태룡 대표는 재임기간 운영, 회계, 인사 등 수많은 비위사실이 드러났고 이로 인해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자격정지와 과징금 징계를 받아 강원도에 막대한 피해를 끼친데 대한 책임을 지고 징계를 받았어야 마땅함에도 사임 의결을 한 것은 강원도민과 도의회의 뜻을 무시한 처사"라고 전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나철성 소장)는 강원FC 이사회가 경영 비리를 저지를 조태룡 대표의 사임을 의결한데 대해 합법적인 면죄부를 준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논평을 통해 "각종 비위 행위로 프로축구 연맹에서 징계를 받았으며 도민의 비난을 샀던 강원 FC 조태룡 대표의 거취가 결국 이사회에서 사임을 수리하는 것으로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조대표에게 결국 ‘합법적인 면죄부’를 발부한 이사회의 결정을 보면서 우리는 최문순 도지사, 강원FC의 무능력과 엄연히 불법, 비위 행위가 확인되었음에도 이를 방조하고 묵인해버린 강원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연구소는 "강원도는 강원 FC의 이번 결정에 더 이상 지체 할 것이 없다"며 "즉각 지난 국감에서 국회의원들이 요구했던 감사원 감사청구와 고소, 고발을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철성 소장은 "최문순 지사, 주무부서인 문화체육관광국, 강원FC 이사회의 상식 이하의 대담함에 말문이 막힌다"며 "법률 상식으로도 비위와 불법 행위가 드러나면 그에 따른 징계 처분이 있는 것은 당연하다. 법도, 상식도, 손톱만큼의 신뢰도 처참히 무너져 버린 날"이라고 평가했다.

조 대표를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한 강원도 시군 축구협회장단 역시 강한 유감을 나타내며 단체 행동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FC는 30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앞서 사퇴 의사를 밝힌 조 대표를 공식 사임 처리했다. 이에 따라 공석인 대표직은 강원도 체육회 한원석 사무처장이 후임 인선까지 대행하게 된다.

경영비리 책임을 물어 정치권, 시민사회단체 등에서는 조 대표의 해임을 요구했지만 이사회는 "법적 책임을 물을 경우 소송 등에 따른 후유증이 우려된다며 사임을 의결했다"고 전했다.

강원도와 강원FC는 관리감독, 견제 부실로 경영 비리에 빌미를 제공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이사회 역시 대표, 강원도 문화관광체육국장, 도체육회 사무처장 등 3인 체제에서 각계 전문가를 포함한 최대 8인 체제로 개편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