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북한 의료선교 학술심포지엄 열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북한 의료선교 학술심포지엄 열어

인요한 소장, '북한과 의료선교' 주제 발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병원장 이영희)이 9일 오후 2시 외래센터 7층 예배실에서 ‘2018 의료선교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윤영철(연세대학교 부총장), 인요한 소장(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소장), 최선길 감독(동부연회) 등이 참석할 예정이며 인사말과 축사, 쥬디선교사기념장학금과 문창모장학금 전달식 이후 주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의료선교학술심포지엄은 “북한과 의료선교”를 주제로 개최된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설립자 대표 중 한 명인 머레이 박사의 활동 근거지가 용정 제창병원과 함흥 제혜병원 등 대부분 북한 지역이었던 점과 최근 남북대화와 협력이 활발히 이뤄지는 현 시점에서 실제적인 의료선교가 가능하도록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의 심포지엄 주제를 “북한과 의료선교”로 준비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인요한 소장(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센터)이 “북한과 의료선교”를, 강영식 사무총장(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평화공존의 시대, 대북지원의 방향”를, 김경민 간호사(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가 “의료선교 보고”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을 주관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종혁 소장(쥬디모례리센터)은 “주제발표와 논의를 통해 새로운 의료선교 방법론을 모색하고 1992년부터 시작된 의료선교의 역사를 보다 효과적으로 계승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하는 심포지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매년 의료선교학술심포지엄을 열어 지역주민에게 본 기관의 ‘봉사와 섬김’의 역사를 알리고 있으며 올해로 5회째 개최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