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내년 예산안 올해보다 1,275억원 늘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원주시, 내년 예산안 올해보다 1,275억원 늘어

사회복지분야 사상 처음으로 전체 예산 중 40% 넘어

원주시가 올해보다 1,275억원 증가한 1조 2,557억원 규모의 2019년 예산안을 편성했다.

19일 원주시의회에 제출한 2019년도 예산안의 분야별 예산 규모는, ▲문화・관광 및 교육 799억원(8.4%) ▲사회복지 3,915억원(41.2%) ▲보건 및 환경보호 674억원(7.1%) ▲수송 및 교통 642억원(6.7%) ▲국토 및 지역개발 747억원(7.8%) ▲농림해양수산 657억원(7.0%) ▲기타경비 1,888억원(19.9%) 등이며 특히, 사회복지분야 예산이 사상 처음으로 전체 예산 중 40%를 넘어섰다.

중점 편성 방향은 세대별 일자리 창출 지원을 통한 튼튼한 경제기반 구축, 차별 없는 복지혜택과 주거환경 조성을 통한 건강도시 실현, 중부내륙 경제거점도시 건설, 풍요로운 농촌 실현 등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2019년 예산안은 민선 7기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시민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바탕으로 원주시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분야별 핵심 사업에 중점을 두었다.”며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보편적 복지 지향 및 민선 7기 시민과의 약속 이행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원주시 2019년 예산안은 제206회 원주시의회 정례회에서 원창묵 시장의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각 상임위별 심사를 거쳐 오는 12월 21일 확정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