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내버스 인수합병 과정 '감사청구' 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춘천시내버스 인수합병 과정 '감사청구' 해야

이상민 춘천시 의원, 시의회 차원 특별위원회 구성도 제안

이재수 춘천시장의 특혜 의혹이 제기됐던 대동·대한운수 차고지·건물매입에 대한 감사원 감사청구와 특별위원회 구성이 제안됐다.

이상민 춘천시의원(사진)은 지난 20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86회 임시회 개회식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내버스 업체 인수 합병을 시도 중인 춘천녹색시민협동조합은 자금출처 부분이 투명하지 않고 발기인·투자자·조합원까지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조합은 춘천시와 협약을 통해 버스운영을 통한 흑자 발생 시 미적립된 직원들의 퇴직금으로 충당하겠다고 했다"며 "대동·대한운수에서 발생되는 흑자는 비수익노선의 손실보조를 위해 재투자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합은 최종 인수 후 사회적협동조합으로 전환 추진을 예고했지만 이는 정부의 인가를 받아야 하고 배당이 금지된 비영리법인"이라며 "인수자금 마련시 참여한 투자자들을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조합은 미래에 대한 계획 없이 인수에 급급한 졸속적인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며 "차고지·건물매입에 대해 향후 감사원에 공익사항 감사청구를 진행할 예정이며 시의회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관련 내용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1개 사회단체 등 6천여명의 시민들이 가입되어 있는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도 지난달 25일 성명을 통해 "그동안 인수 과정에서 불거진 많은 의혹들은 시민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며 "시민의 대의기관인 춘천시의회 차원의 '조사위원회'를 구성 하는 등 이번 사안에 대해 명명백백히 조사하고 더 이상의 특혜시비가 없도록 철저한 감시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