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평화경제연구소 "강원도의회 독단, 독선 횡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강원평화경제연구소 "강원도의회 독단, 독선 횡행"

'최문순 강원도정 논란 시책, 다수 민주당 의원들 졸속처리' 지적

나철성 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

나철성 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
논란을 빚은 강원도정 시책들이 민주당 다수의 강원도의회에서 잇따라 심사를 통과하는데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4일 성명을 통해 "거짓, 기만, 독선과 독재를 넘어 반드시 민주주의를 이뤄내겠다는 염원이 강원도 전역을 밝혔다. 그리고 그 염원은 올 해 6월 지방선거에서 도내에서는 헌정 사상 초유의 야당 승리를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 승리가 6개월도 채 지나지 않아 산산이 부서져가고 있다. 강원도 민의의 전당인 도의회에서 박근혜 정부 하에서도 벌어지지 않았던 독단과 독선, 무능과 비겁이 최소한의 염치도 없이 횡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도민의 혈세 2000억원이 투자되는 레고랜드 사업 최종심의 과정에서 도비 800억원을 투자하고도 개발권은 통째로 멀린사로 넘겼다. 이 과정에서 도민의 대표라는 도의원들은 ‘투자 협약서’에 무슨 내용이 들어있는지 원본도 한번 보지 못하고 이를 통과 시켜줬다"고 비판했다.

5년간 7000억원이 투자될 육아기본수당은 단 한차례의 타당성 조사나 여론조사, 공청회 등 도민들의 의견 수렴 없이 정부 승인만을 조건부로 통과시켰다는 점도 지적했다.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남북공동 유치 동의안도 정부는 물론 대회 당사자인 북한과의 협상도 없이 '묻지마'식으로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나철성 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은 "이번 예산 심의 과정에서 보인 최문순 행정부, 민주당 강원도당, 강원도의원들의 행태를 보노라면 이러려고 엄동설한에 촛불 들었나하는 자괴감이 밀려온다"며 자성을 촉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