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기술사업화 유공자 포상’ 장관상 수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해관리공단, ‘기술사업화 유공자 포상’ 장관상 수상

광해방지기술 글로벌 사업화를 통한 우수성과 창출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2018년 기술사업화 유공자 포상’에서 글로벌사업화 분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시상식은 이 날 서울 코엑스에서 ‘2018 대한민국 기술사업화대전’의 부대행사로 진행됐다.

‘2018년 기술사업화 유공자 포상’은 공공 및 민간부문 연구개발 결과물이 기업에 이전․사업화 돼 산업 전반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산업을 창출하는데 기여한 공로자를 발굴하기 위해 실시됐다.

공단은 기술개발을 통해 창출한 성과를 활용해 32개국 대상 91건, 264억 원 규모의 글로벌 사업을 추진했으며, 민간 중소기업 68개사에 해외 동반진출 기회를 제공하는 등 ‘기술의 글로벌 사업화’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이청룡 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그간 축적한 경험과 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광업 분야의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내 민간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