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지하공동 형상화 신기술 ‘GTI 엑스포 2019’ 출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해관리공단, 지하공동 형상화 신기술 ‘GTI 엑스포 2019’ 출품

지하공동에 대한 수치와 형상 정보 신속 취득 신기술 '미래코 아이' 출품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17일 부터 20일까지 강원도 원주시 따뚜공연장에서 열리는 ‘제7회 GTI 국제무역투자박람회(GTI EXPO 2019)’에 지하공동 형상화 신기술인 미래코 아이(MIRECO EYE) 등을 출품한다.

‘GTI EXPO 2019’는 강원도가 주최하며 강원도 경제진흥원 및 원주시가 주관하고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외교부 및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후원하는 대규모 국제무역투자 박람회다.

공단이 출품한 국가인증 신기술(NET) 미래코아이(MIRECO EYE)는 레이저 소나 및 캠기능이 융복합 된 센싱 기술을 통해 지하공동에 대한 정밀한 수치와 형상 정보를 신속하게 취득할 수 있는 기술이다.

따뚜공연장 제1전시관에 위치한 광해관리공단 홍보 부스에서는 기능 특화된 4가지 모델의 미래코 아이 장비를 사용해 볼 수 있으며, VR 및 3D 프린팅 기술이 융복합 된 미래코 아이 혁신 성과도 체험해 볼 수 있다.

이청룡 이사장은 “이번 ‘GTI 엑스포 2019’ 출품이 신동북아 시대의 협력, 발전, 상생에 동참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공단은 미래코아이의 활용성 제고를 통해 국민안전 및 상생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