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한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춘천시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한다

남이섬, 물레길 킹카누, 소양강스카이워크, 박사마을 어린이글램핑장 대상

강원 춘천시가 노인과 장애인 등 모든 관광객의 이동 불편이 없는 ‘열린 관광지’를 만든다.

‘열린 관광지’ 사업은 노인, 장애인, 영유아 동반 가족 등 모든 사람들의 관광 향유권을 보장해 모두가 행복한 관광을 구현하기 위한 사업으로 올해 처음 문체부 공모에 선정됐다.

12억 8000만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 대상 관광지는 남이섬, 물레길 킹카누, 소양강스카이워크, 박사마을 어린이글램핑장 등 4곳이다.

먼저 남이섬에는 짚라인과 롤러코스터를 합친 짚코스터를 장애인도 탈 수 있도록 개발한다.

또 짚코스터 매표소는 경사로를 확장하고 남이섬 선착장에서 짚코스터로 이어지는 이동 경로와 장애인 화장실 출입 경로도 개선한다.

의암호 물레길에는 실내 대기실과 선착장 안전펜스를 설치하며 장애인도 이용할 수 있는 특수 카누 2대를 제작한다. 이어 도로부터 선착장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보수하고 경사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소양강스카이워크에는 방문객을 위한 실내 휴게 공간을 조성하고 매표소와 스카이워크 출입구 등으로 이어지는 경로를 개선하는 한편 장애인 화장실도 개보수한다.

이용에 다소 불편함이 있었던 스카이워크 수동형 출입문은 철거하고 폐장 시 잠금문을 보강한다.

시각장애인도 쉽게 소양강스카이워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점자블록과 계단 손잡이도 설치한다.

박사마을 어린이글램핑장은 전체 글램핑동에 경사로를 설치하고 사무실, 매점, 샤워실 등 부대시설도 휠체어 이용자가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할 계획이며 어린이 놀이 시설도 보강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