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강원도정 좌표 '강원도민 눈높이'…'방만, 혈세 낭비 퇴출"

김진태 강원도정 좌표 '강원도민 눈높이'…'방만, 혈세 낭비 퇴출"

도청 산하 위원회 대폭 감축, 타당성 없는 보조금 지원 전면 재검토
일회성-선심성 행사 취소…강원도지사 취임식도 생략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인이 23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수위 업무보고 과정에서 확인한 기존 강원도정 운영의 문제와 해소대책을 밝히고 있다. 강원도지사 인수위 제공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인이 23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인수위 업무보고 과정에서 확인한 기존 강원도정 운영의 문제와 해소대책을 밝히고 있다. 강원도지사 인수위 제공 7월 1일 취임하는 김진태 강원도지사 당선인이 차기 강원도정 좌표를 '강원도민 눈높이'에 맞추는데 집중하고 있다.

김진태 당선인은 23일 강원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취임 초반 도정 방향을 제시했다. '방만, 예산낭비, 보여주기식 행정 퇴출'이 핵심이다.

김 당선인은 "경제위기 상황이 오면 도민들은 알아서 허리띠를 졸라매는데 공공기관이 혈세를 마구 낭비하면 도민들께서 납득할 수 있겠나. 이 엄중한 경제위기 앞에서 도민들께 고통분담을 호소하기 전에, 적어도 도민의 혈세가 여기저기서 새는 것은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인수위 업무보고를 통해 도청 산하 위원회가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는 실태를 확인했다며 '대폭 감축'을 선언했다.

"2010년 93개였던 도청 산하 위원회가 2022년 4월 현재 189개라고 한다. 12년 간 2배가 늘었다. 189개 위원회 소속 위원이 중복인원 포함해서 총 3417명이라고 한다. 강원도청 공무원 수가 소방직을 제외하면 2251명이다. 강원도의 과가 73개인데 위원회는 189개이고 위원회 위원 수는 도청 공무원 수보다 많은 것이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1년 동안 회의를 단 한 번도 개최하지 않은 위원회가 31곳, 회의를 딱 한 번 개최한 위원회가 55곳이라고 한다. 189개 중에 86개 위원회 즉 전체 위원회 절반이 1년 간 회의를 아예 열지 않거나 딱 한번 개최한 것이다. 위원회 회의를 위해 배정된 1년 예산이 총 5억 1395만원, 회의 1건당 평균 77만 8천원이다. 예산 편성도 다 해놓았는데 회의를 개최하지 않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용납할 수 없다. 연 1회 이하 회의를 개최한 위원회를 포함해 일 안 하고 실적이 부진한 위원회부터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타당성 없는 보조금 지원도 전면 재검토하겠다면서 대표 사례로 2018평창기념재단 주관 평창평화포럼을 지목했다.
 
"2019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개최해서 총 네 번 개최된 행사다. 올해 3월에 개최됐는데 3일짜리 행사에 12억 원이나 예산이 소요된다. 이런 '행사'에 12억씩이나 보조금 지급하는 일 앞으로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일회성 ‧ 선심성 행사 폐지 방침도 전했다. 춘천 호수나라 물빛축제를 거론하며 "불꽃놀이 축제다. 금년 3월 동해안 지역 산불을 수습하던 와중에 도민 혈세로 불꽃놀이 축제를 연다고 해서 많은 비판을 받았다. 불꽃 한번 펑펑 터뜨리는데 도비에 시비까지 혈세 6억이 든다고 하면 어느 강원도민께서 납득할 수 있겠냐. 강원도는 호수나라 불꽃놀이 축제에 참여하지 않겠다. 도비 3억원의 불용액을 반납 받겠다"고 강조했다.
 
일회성 행사 폐지 첫걸음으로 도지사 취임식도 생략하고 7월 8일 강원도민의 날 행사에 취임식을 흡수 개최하겠다고 선언했다.
 
"다른 광역지자체 당선인들께서도 방만한 조직의 혁신을 다짐한다. 우리 강원도가 혁신경쟁의 흐름에서 뒤처져서야 되겠나. 특별자치도답게 행정혁신 경쟁을 선도해 나가겠다.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혈세 운용으로 경제위기를 제일 먼저 극복하는 '1등 강원도, 특별한 강원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강원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